Chug (軸) _ A Portrait of Korean society that expressed as wounds on the body of a prostitute and structures in a red-lights district


<Chug> started in Daegu and Incheon where time and space of Korean society were heavily condensed. It began at two Dowondong in Daegu and Incheon which harbors ‘Jagal-madang’ and ‘Yellow House’ (the red-light districts established by imperial Japan). Shrines and their sites that follow architectural style of Japanese imperial era were turned into school and park. Also, there are many extended and transformed enemy’s house of colonial Japanese era representing modern history of Korea. Two cities have many parallels to look and compare.

The purpose of <Chug> project was to show rugged traces of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starting from modernization through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Korean War, military dictatorship period, industrialization period, to reign of neoliberalism. Capitalism had made a fetish of women’s body cruelly and vulgarly and a state gave us damages and wounds by using the crude feature of capitalism violently. All those wounds left traces and they were accumulated and engraved not only on our bodies but in time and space. <Chug> takes a form of triptych based on condensational feature of photography. With accumulated layers of structures in the red-light district and pain embedded in the body of prostitute, I try to look squarely at the structure of Korean society.



︎


축(軸)  _ 성매매 집결지 건축물과 성매매 여성의 신체에 축전된 역사와 상처로 보는 한국사회의 자화상

 
축(Chug)은 한국 사회의 시간과 공간이 강하게 압축된 인천과 대구를 중심으로 진행된 프로젝트이다. 자갈마당이 있는 대구 도원동, 나의 고향 인천 도원동의 지명을 시작으로 일제강점기 신사에서 각각 공원과 학교로 변화하고, 도시 곳곳에 위치하며 한국의 근∙현대사를 고스란히 표상하는 증축, 변형된 근대/적산가옥, 마지막으로 일제가 조성한 유곽, 권번에서 성매매 집결지가 된 자갈마당과 엘로우 하우스 등이 궤를 같이 한다.

근대화, 일제식민지, 한국전쟁, 군부독재, 산업화, 신자유주의로 이어지는 한국 근∙현대사의 험난한 궤적과 여성의 신체를 표백, 물신화한 자본주의 그리고 이를 이용한 국가폭력과 정책이 낳은 상처와 그 흔적은 우리의 신체뿐만 아니라 그것이 머물다 간 각각의 시공간에 축적되고 각인되었다. 축(Chug)은 사진이 가진 압축성을 바탕으로 세 장의 이미지가 하나의 작품이 되는 트립틱(Triptych) 방식을 활용하여 성매매집결지 건축물의 축적된 레이어와 성매매 여성의 몸에 축적된 아픔을 사진으로 담아 한국사회의 구조를 직시하고자 한다.



︎︎


Production Period : 2016 -  / Media : Digital c-print / Size Variable / Location : Daegu and  Incheon, South Korea  / Number of  Works : 10+
Title (From the Top) : 01, 2016 / 02, 2016 / 03, 2017 / 04, 2017 / 05, 2017 / 06,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