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busanbiennale2022.org/en   

- This project is currently being shown at the Busan Biennale 2022.  Click the link for more information


Enemy Property (敵産)


Oh Suk Kuhn photo documents personal and collective memories interweaved with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focusing on Incheon where he was born and raised. In particular, he researches the forms of houses that were built by the Japanese in Korea during colonialism and why they were built such way. Since the liberation of Korea from Japan, individuals bought these properties of the enemy (Jeoksangaok) from the US army and the Syngman Rhee government. Oh’s research examines the process through which such properties were altered and ended up in their states today. His research captures the layers of Korean modern history, the histories of the open port city of Busan and Incheon, and the history of our life and culture. In particular, Oh highlights the remnants of Jeoksangaok remaining in Daejeo, Gadeokdo and Open Port in Busan. While Jeoksangaok is ostensibly an ideological and political term, what fills the Japanese framework is the life and culture of Korean people. Deconstructing the birth, façade, and inside of Jeoksangaok, we come to ask ourselves whether the subject of the house is indeed a symbol of a nation and its people. Studying Jeoksangaok is also an act of portraying in detail not only ourselves as individuals but also as a single collective whole, as well as the firm layers of history and culture accumulated underneath it. Through this process, Oh attempts to reveal the present as a sediment of infinite accumulation of time and actions, rather than deleting or freezing it by simply historicizing a certain subject.



︎


적산(敵産)
오석근은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인천을 중심으로 한국 근현대사와 얽힌 개인의 기억을 찾아 사진으로 이를 기록해 왔다. 특히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이 조선에 왜, 어떤 형태의 주택을 지었고, 해방 이후 사람들이 미군정과 이승만 정권으로부터 적산가옥(敵産家屋: 적의 재산, 즉 일본인이 소유했던 가옥)을 불하(拂下: 개인에게 팔아 넘김)받아 어떻게 변용해 사용하며 오늘에 이르렀는지 그 과정을 연구해 왔다. 이는 한국의 근현대사와 개항 도시 부산과 인천의 역사 그리고 우리의 생활 문화사가 품은 시간의 층층을 담아 내는 것으로 부산에서는 특히 대저, 가덕도, 원도심(개항장 일대)에 남은 적산가옥을 살핀다. 적산가옥은 표면적으로는 이념과 정치 언어로 호명되지만, 일본인이 만든 그 뼈대 속은 한국인들의 행위와 문화의 결로 가득하다. 적산가옥의 탄생과 표면, 내면을 뜯어보며 우리는 ‘집이라는 대상이 과연 민족과 국가를 상징하는 존재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게 된다. 적산가옥을 연구하는 것은 우리 자신은 물론, 민족이라는 단위체와 그 아래 단단하게 구축된 역사문화의 중층을 섬세하게 기술하는 행위이기도 하다. 작가는 이를 통해 어떤 대상을 단순히 역사화함으로써 이를 삭제하거나 박제하는 대신 시간과 행위가 끊임없이 축적된 퇴적물로서 현재를 드러내고자 한다.



︎︎

Production Period : 2018 -  / Media : Digital c-print /  Size Variable / Location : Incheon,  Busan, South Korea / Number of Works :  
Title (From the Top) :  Busan (釜山) 01,  Incheon (仁川) 71,  Incheon(仁川) 72, Busan(釜山) 02,   Busan(釜山) 04,  Busan(釜山)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