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s Dabang : 2016 MMCA Festival
2016.10.22.-10.23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Cosmos Dabang 
2018.09.03. - 10.05.
Gyeongi Cultural Foundation : Lobby Gallery, Suwon



Cosmos Dabang

Experimental art dabang where wacky and vagarious activities are happening with ordinary things

“Cosmos Dabang”(henceforth referred to CODA) is a condensed space which has multiple meaning, history, functions and unique interior design. “Dabang”(means coffee house in Korean) has had versatile facets. Once it was a modern space where artists and writers discussed and shared their thoughts about times and art, a music cafe served as a young people’s haven and way out in 1970’s, seniors’ gathering place for old memory with its previous functions reduced at present. CODA is a venue for meeting times to times, people to people and fine art colliding with popular art. It allows reconstruction and reproduction pursing unlimited possibilities for everything to be art. Various artistic activities happening in this space adopt artistic methodologies free and closely related to ordinary and daily things, crossing boundaries of prototypical art. CODA is an experimental lab, witnessing possibilities of contemporary art and how it fills the gab between art and the general public.

Every ordinary thing is art - Striking extrasensory hybrid performances

Constituent articles (installation) in CODA are artist's work or recycled things. Things that had been dumped, regarded unnecessary or had not been properly recognized its genuine worth because of oftenness were turned into various stuff in dabang including tables, chairs, picture frames and a water tank by artists' touch. These things got new life or newly installed with their original functions changed. A series of projects in CODA focus on daily things as well.
According to Park Hyemin's <DIY Cocktail Recipe>, you can drink any beverage in CODA only when you do some artistic labor. Drama company Sinya's play <If you were a human> aims at sale in the first place contrary to common practice of making money through staging a play in the theatrical circles. Lee Sooyoung's <Possessed by Bracken> is to meet dinosaurs in Mesozoic era through the spirit of fern who remembers them. Beck Intae's <NPC, Trick of villagers> is playing eraser-getting game with online role playing game style. Kim Soohwan's <Curiosity Machine> is about a keyboard seemingly cutting-edge but in fact a person is working inside it so it is very slow and inaccurate. Oh Suk Kuhn's <Time-honored DJ> is experimenting music related activities ranging from playing various music of generations, showing music appreciation scenes, performances and parties in dabang. Yoon Jeewon's <The History of Modern Chair> is displaying replicas of historic chairs which were widely duplicated and circulated (Visitors can sit and experience those replicas). All the shows and performances are harmoniously running in CODA. It is difficult to distinguish where is stage and seats, which one is performance or real everyday affair, who is artist and ordinary people. All boundaries and lines are slowly disappearing in CODA

Where is art in our times? Paradoxically expressed meaning and value of art

It is well said that contemporary art is difficult and boring. Art is becoming a story which has nothing to do with the general public. Perhaps artists themselves may cause this by sticking to a typical model. Art is influenced by many visible and invisible daily stuff. Furniture that we use, houses we live in, daily things, clothes, commercials, posters, movies, books, music are all various forms and languages expressing art. Art is changing a mode of life, expanding thoughts and forming culture and is present in every quarter of life. That means art includes publicness to a certain degree. Then how can artists lead the general public to change perception on art and artists? How can artists effectively convey the value of art which has great influence on life encouraging unlimited imagination, reasoning and diversity? CODA tries to practice and experiment multiple artistic methods using daily stuff in order to find the answers. It propagates present reality of artistic labor which produces value but cannot be capitalized in a amusing and paradoxical way.

Normadic dabang, crossing cities to cities with the fuel of brilliant bond of artists

Most of participating artists in this project have been working together for a long time in Incheon. They have made meaningful results including <Incheon International Vienna Sausige Film Festival>, <Baroque Support> and <All Gates> showing strong solidarity once under the name of <Peach Blossom>, now artist collective, <Hoijeon Art>. Since many factors of cultural and artistic ecology in Incheon are not sufficient, this voluntarily made solidarity is really valuable and its revolutionary power and practical ability are quite strong. The artists have made a ‘framily(friend+family)’ relationship through all those activities and the power and methodology of their sensational bond are spreading through CODA again. A succession of exhibitions at Gawcheon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MMCA Festival) in 2016, Gyeonggi Creation Center(Crossing Over With Art) and Ddabok house(Those Except Public, Art and Public Art)in 2017 and Lobby gallery at Gyoenggi Cultural Foundation in 2018 are endeavor for CODA to expand and reproduce the common value by moving and connecting to find another center rather than focusing on Seoul.


Cosmos Dabang  Program

Lee Soo Young / Possessed by bracken

I saw bracken in a forest which I used to eat at a dining table. Its leaves are green, damp and tender. The bracken remembers a friendship with Saurs in Mesozoic era 200 million years ago. Bracken was green and Saurs were imposing and dignified. I decided to be possessed by the spirit of bracken to meet Saurs who I cannot contact any more without help of other humans. So I offered devout prayers under the moon which has seen Saurs, bracken and me. As I sacrificed a straw effigy of human and set a fire on aromatic liquor, a spirit of bracken conveyed 233 names of fellow Saurs in Mesozoic era through my body. It was burdensome for me to carry the will of a spirit who conveyed the names of Saurs to human beings who harass numerous lives.

Kim Soohwan / Curiosity Machine

Curiosity machine answers quickly questions whatever they are. If you write down a question and put it into a slot of the machine( the slot is quite hard to find), a person in the machine gives you a highly subjective and illogical answer ASAP. Babbling absurd and preposterous remarks, this machine was devised to destroy the reality, justice of human society and your expectant wishes and dream.

Oh Suk Kuun / Time-honored DJ

As modern girls and boys enjoyed Jazz in dabangs of modern times and folk songs and rock musics dominated dabangs in 1970s, a dabang brags about affluent musical spectrums of each period. The artist, acting DJ, selected and contextualized songs and music reflecting sentiments and cultures of each times and played them at Cosmos dabang. Also he tries to do various experiments to know whether it is possible to reestablish relationships between person to person, body to body or society to body by modifying the appreciation way of music, dances and performances.

Park Hye Min / DIY Cocktail Recipe

Fresh beverages and sodas are a must-have items for dabang.
DIY Cocktail bar collecting your small but precious stories makes bespoke cocktails. You can enjoy both fresh and sweet cocktails and a bout of chatter.

How to order DIY Cocktails
1. Bring DIY Cocktail order sheet and stickers that cocktail ingredients were drawn.
2. Color ingredients that you want to choose and attach it to an order sheet and mark a recipe. Write additional explanations about recipe if it is necessary.
3. Name the cocktail and write down about it ( who is the cocktail for? How does it  taste? explanation about the name etc.)
4. Draw completed cocktail on the right side of order sheet and hand in it DIY Cocktailbar.

Sinya / Full swing sale play <Niga ingani lamyeon> show window version

“First time in Home shopping! Legend of Sold out! The biggest hit product! <Full swing sale play season 5: Niga ingani lamyeon> is back!”
Must-have item for super busy contemporaries! It is a miraculous auction for cup noddle of 1000 won to become 16,000 won! Do not seal off your urge for appetite.
<Full swing sale play> has continued to season 6 by selling products through showing a incoherent, ludicrous and parody-riddled performances that put pressure on buying. In particular season 5, <Niga ingani lamyeon: show window version> put cup noddles, most sought food item of today, as its main item. The show window version prepared classy performances lining up <Cup Noddle Mannequin>,<Tap Ramen>, <Special Ramen Live Auction>, <Martial arts action film of Cup noddles>. It instills energy of life and comfort by stimulating customers’ basic appetite and purchasing need. <Full swing sale play> series has been in the red and creators have always eked out a scanty livelihood. Would their impoverished situation be improved through this show?

 Beck In Tae / NPC villagers’ plot: Be united and beat slopy devil king, Golugolu off!“

Become a legendary warrior, gather fellow fighters and beat stinky devil king Golugolu off! Action role-playing <NPC villagers’ plot, DLC2 a lobby of Nobidobi>
This is a combination of Role playing game and winning eraser game. To save the world, players act a character with a specific occupation and special ability given by NPC. They try to destroy devil king Golugolu with cooperation of other players. Each character does a satire on society and has their own humor. To defeat the devil king, players have to cooperate or have enormous luck.
‘A natural born mocker, devil king Golugolu! He is a threat to a peaceful world. NPC villagers who are sick and tired of his God-given mockery are waiting for warriors who save the world...’
*NPC is an acronym of Non-Player Character. They are characters except the players in a game based on role playing.

Yoon Ji Won / The History of Modern Chair

Yoon Ji Won's <The History of Modern Chair> is displaying replicas of historic chairs which were widely duplicated and circulated domestically. These chairs are mixed with other chairs in dabang. Captions saying the name of designer and production year are attached on each chair as a form of tag.

Woopsyang / Space outing Power

Idling requires courage. In this super-busy world, Doing nothing just spending time is regarded as unproductive and incompetent. But surprisingly, you who have a power of space outing have a strong energy. Why don’t we verify the power with our own eyes and show it off through play and pleasure?

Lee Ji Kyu / Man vs. Art

<Man vs. Art> is a parody of <Nature vs. Man> from Britain’s Discovery Channel. <Nature vs. Man> had been showing a survival story of Bear Grylls, an ex-member of a special forces, writer and broadcaster. A man with distinctive instinct of survival does live broadcasting with his fellow from special survival forces in Cosmos dabang where artists gathered and promoted their survival. This man shares tips for artists to live through(to eat and wear) as an artist.

 Kim Gemini / Gangnam Cicada on sale

Cicadas appeared at apartment complexes in Gangnam and Seocho areas where are deficient of greenery and forest last summer. They occurred at gardens of the apartment complexes where discussions of redevelopment plan were heated. The artist gathered molt of cicadas after they shed their skin and made soap from it. And he prepared a box and put greenery and Gangnam cicada and wrote the name of apartment complexes where the insect was found.

 Bahc Gaain / Mountain Fashion Magazine

<Mountain Fashion Magazine> is a lookbook of mountain wears of over 40s with the form of street fashion magazine for teenagers and 20s. Mountain wear is functional clothing but it has become prevalent in almost every occasion from everyday wear, for spiffing off and to formal dress. <Mountain Fashion Magazine> covers fashion leaders who flaunt mountain clothes stylishly.

Peach Blossom / Peach Blossom Collection

Peach Blossom created or collected objects of <Peach Blossom Collection> for <Cosmos Dabang> project. The artist used everyday things in a different way with different purpose. Stuff and objects recalling forgotten legend or tradition such as the God of fire, neon sign of acephalous man, a palm tree made of balloons and paper sheets, a table made of obon tray, a desk made of old window sills and a door and decoration material for funeral bier constitute the collection.

Koh San Hong / Geumsung Night Collection

Various objects were collected for <Geumsung Night Collection>. The collection contains a mirror ball, a par light and a candle lamp. First two objects were obtained with the help of Mr. Song Wang Su, the owner of ‘Myeongwolgwan’, an old night club in Daegu. And the artist could get a candle lamp that used in a real night club with the help of Huh Jeong Hyun from Sulim general trading firm (address: Seoul Chunggu Sanlimdong 275-1) on May 18th of 2016. 20 versions of the lamp were produced up to now.

Spacebeam / <Maeum and Maeum> Collection

<Maeum and Maeum> was a beer pub at Youngdong, Incheon. A lot of people in Incheon would cherish their memories in this old pub. Mr. Min Won ki, director of Spacebeam, Baedari Incheon and other people heard of demolition of the pub and they acquired some items including public telephone booth and stored and displayed them at Spacebeam.


Organized  by Peach Blossom (Oh Suk Kuhn, Kim Soohwan, Ko Kyoungpyo)



︎


코스모스다방 (CODA)


‘예술인 듯 예술 아닌 듯 일상을 엉뚱하게 굴리고 실험하는 예술다방’

<코스모스다방>은 예술가들이 모여 시대와 예술을 논하고 공유하던 근대의 다방에서부터 70년대 청년들의 해방구였던 음악다방 그리고 노인들이 드나드는 추억의 공간으로 그 기능이 축소된 현재의 다방까지 각각의 역사, 의미, 기능 그리고 인테리어가 압축된 공간이다.
이곳은 시대와 시대가 사람과 사람이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이 만나고 충돌하는 곳으로 재생과 재조립이 가능하며 모든 것이 예술일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을 지향한다. 공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예술적 행위 또한 전형의 미술을 넘나드는 경계의 예술 즉 자유로운 형태의, 일상과 밀접하게 연관된 예술적 방법론을 차용한다. CODA는 이 시대의 예술이 어떠한 가능성을 품고 있는지 시대의 과제인 예술과 대중의 간극을 어떻게 줄일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목격할 수 있는 실험실이라 할 수 있다.


‘일상 모든 것이 예술 _ 뇌리를 때리는 초감각 혼종 퍼포먼스’

<코스모스 다방> 내 구성품(설치물)은 작가의 작품 또는 재활용품으로 구성된다. 버려진 것, 쓸모없거나 너무 익숙해서 그 가치를 쉽게 인지하지 못하는 것이 예술인들의 생활감각 또는 예술감각에 의해 테이블, 의자, 액자, 수조 등 다방의 일상용품으로 새 생명을 얻거나 그 본래의 기능이 치환하여 공간에 설치된다. 다방에서 펼쳐지는 여러 예술 프로젝트 또한 모두 일상적인 것을 소재로 한다. 일정한 예술적인 노동을 수행해야 다방에서 음료를 마실 수 있는 박혜민 작가의 ‘DIY 칵테일 레시피’, 연극을 통해 돈을 버는 것이 아닌 판매를 위해 연극을 하는 극단 신야의 ‘본격판매연극_니가 인간이 라면’, 중생대 사우로스들을 만나기 위해 사우로스들을 기억하는 고사리 영(靈)에 접신하는 이수영 작가의 ‘고사리 접신’, 롤플레잉 게임 등 온라인 게임의 특징과 룰을 오프라인으로 불러와 지우개 따먹기를 하는 백인태 작가의 ‘NPC 마을주민의 농간’, 시리 등 최첨단 궁금증 자판기 같지만, 그 안에 사람이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느리고 부정확한 김수환 작가의 ‘궁금증 자판기’ 다방에서 울려 퍼졌던 시대별 음악을 엮어 플레이 하거나 다방 내 음악감상, 공연, 파티 등 가능한 음악적 활동을 다채롭게 실험하고자 하는 오석근 작가의 ‘뿌리 깊은 디제이’, 현대적 의자의 역사에서 기념비적 의자를 꼽고, 이 중 국내에서 널리 유통되고 있는 모조품을 꼽아 전시하며 더불어 다방에 오는 이들이 앉을 수 있게 하는 윤지원 작가의 ‘현대 의자의 역사’ 등이 그러하다. 이런 다양한 예술 퍼포먼스는 다방 내에서 동시에 조화롭게 진행된다. 어디가 무대이고 객석인지, 이것이 퍼포먼스인지 일상인지, 누가 예술인이고 일반인인지 구분이 안 된다. 코스모스 다방에서 다양한 경계가 서서히 사라진다.

 
‘우리 시대 예술은 어디에 있나? 역설적으로 풀어내는 예술의 의미와 가치’

‘현대미술 어렵고 재미없다’라고 많은 이들이 이야기한다. 대중에게 예술은 언제부터인가 우리의 삶과 상관없는 이야기가 되어 가고 있다. 이는 예술인 스스로 전형을 고수하기에 고립을 자초하는 일일지도 모른다. 사실 예술은 일상의 수많은 것, 유형 혹은 무형의 것에 영향을 주고받지 않은 것이 없다. 내가 사용하는 가구, 사는 집, 일상의 사물, 입고 있는 옷, 보고 듣는 광고, 포스터, 영화, 책, 음악 등 예술은 다양한 언어와 형태로 삶의 양식을 바꾸고 사고를 확장하고 문화를 형성하며 삶 곳곳에 포진한다. 이는 대부분 예술이 일정 부분 공공성을 내포한다는 의미이기도 한데 이러한 상황에 우리는 대중으로부터 어떻게 예술과 예술인의 존재에 대한 인식 전환을 이끌어낼 수 있을까? 예술의 무한한 상상력과 사유 그 다양성 등 우리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그 예술의 가치를 어떻게 하면 쉽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코스모스다방>은 이러한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해 일상을 매개로 다양한 예술적 방법을 실행하고 실험한다. 예술노동이 가치를 생산하더라고 자본화되지 못하는 작금의 현실이 유쾌하고 또 역설적 전파된다.

 
'예술인들의 빛나는 연대를 연료로 도시와 도시를 넘나드는 노마딕 다방‘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부분 작가는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오랜 기간 활동하며 호흡을 맞춰 왔다. 때론 ‘복숭아꽃’을 중심으로 현재는 아티스트 콜렉티브 인 ‘회전예술’을 중심으로 지역 내 유의미한 결과물 <인천국제비엔나소시지영화제>, <바로 그 지원>, <올 게이츠> 등을 만들며 연대해왔다. 문화예술생태계의 많은 요소가 부족한 인천이기에 자생적으로 형성된 연대는 소중한 것은 물론 강한 회전력과 응용력을 가진다. 가족이라 하기엔 멀고 남이라 하기엔 가까운 이 환상적인 연대의 힘과 그 방법론은 ‘코스모스 다방’을 통해 다시 확산된다. 2016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MMCA 페스티벌 시월다방), 2017년 경기창작센터(예술로 가로지르기), 따복하우스(공공하는예술), 2018년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를 통해 문화의 중심이라 외치는 서울이 아닌 또 다른 중심을 찾아 이동하고 연대하며 공유의 가치를 확대, 재생산한다.




코스모스다방 (CODA)  주요 프로그램



박혜민  / DIY 칵테일 레시피

다방에 상큼한 음료와 수다가 빠질 수 없다. 당신의 소소한 이야기를 수집하는 칵테일 바에서는 당신에게 필요한 '맞춤 칵테일'을 직접 만들어 드립니다. 상큼 달달한 칵테일도 한잔, 수다도 한판.

DIY칵테일 주문하는 법
1. DIY 칵테일 주문서와 재료가 그려진 스티커를 가져온다.
2. 사용하고 싶은 재료를 색칠하고 주문서에 붙여 레시피에 표시한다. 레시피에 대한 부연 설명도 적는다.
3. 만든 칵테일의 이름을 정하고, 칵테일 설명을 적어준다. (누구를 위한 칵테일? 어떤 맛이 나는 칵테일? 칵테일 이름에 대한 설명 등등)
4. 완성된 칵테일을 우측에 그리고, DIY 칵테일 BAR에 제출하여 주문한다.


신야 / 본격판매연극 <니가 인간이 라면> 쇼윈도 편

“홈쇼핑 최초! 완판의 신화! 최고의 히트작품! <본격판매연극 시즌5: 니가 인간이 라면>이 돌아왔다!” 월화수목금금금!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필수품! 1000원 짜리 라면이 16000원이 되는 기적의 컵라면 경매! 오늘 만큼은 마음껏 사치하세요!

그동안 ‘본격판매연극’은 상품을 판매하며 병 맛과 패러디가 난무하는 판매독촉 공연을 선보이며 시즌6까지 이어져왔다. 그중 시즌5 <니가 인간이 라면>은 현 시대에서 한줄기 빛이 되고 살이 되어준 ‘컵라면’을 판매상품으로 내 놓았었다. 특히 이번 <니가 인간이 라면: 쇼윈도 편> 에서 선보일 판매독촉 공연은 <컵라면 마네킹>, <탭라면>, <특제라면 LIVE 경매>, <컵라면무협활극> 등 기존의 판매방식보다 ‘품격’있게 준비 되었으며 소비자의 원초적 식욕을 자극하고 구매 욕구를 펌핑하여 컵라면 한 컵으로 삶의 활력과 위안을 불어넣어준다.
예술 만으로는 라면에 밥 말아먹기 힘든 창작자들, 늘 적자로 시작해 적자로 끝나는 본격판매연극! 이번 <니가 인간이 라면: 쇼윈도 편>으로 라면에 밥말아먹을 수 있을 것인가.


백인태 / NPC 마을주민의 농간 “힘을 모아 찌질한 악마 고루고루 대마왕을 물리쳐라!!!”

전설의 용사가 되어 동료를 모아 구린내 진동하는 악의 화신 고루고루 대마왕을 물리쳐라!!!
바닥 액션 롤플레잉 <NPC: 마을 주민의 농간, DLC2 노비 도비의 로비>.

이것은 지우개 따먹기와 롤플레잉게임을 접목한 작업으로 게임에 참여하는 플레이어는 NPC가 제시한 고유한 기능이 있는 직업으로 캐릭터를 생성. 다른 플레이어와 힘을 합쳐 고루고루 대마왕을 물리쳐 세상을 구원하는 게임이다. 캐릭터의 직업과 기능에 그에 걸맞은 사회 풍자와 유머가 녹아있으며 마왕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플레이어간의 협동 또는 엄청난 운이 필요하다.
‘평화로운 세계를 위협하는 비아냥의 귀재 암흑 군주 고루고루 대마왕. 대마왕의 천부적인 비아냥에 우울한 마을주민 NPC는 세상을 구원할 용사를 기다리는데…’
*Npc (Non Player Character) : 롤플레잉을 기반으로 한 게임에 등장하는 '플레이어 이외의 캐릭터(Non Player Character)'를 말한다


윤지원 / 현대적 의자의 역사 

현대적 의자 역사에서 기념비적인 의자를 꼽고 이중 국내에서 유통되는 모조품(짝퉁) 의자를 꼽아 전시한다. 의자는 다방공간에 다른 의자와 섞여 있다. 의자에는 디자이너의 이름과 제작 년도가 적힌 캡션이 택 형태로 붙여 있다.

 
이수영 / 고사리 접신 

식탁에서만 만나던 고사리를 숲에서 봤네. 푸르고 축축한 여린 잎. 고사리는 2억 년 전 중생대 사우로스들과의 우정을 기억하고 있다지. 고사리들은 푸르렀고 사우로스들은 당당했네. 내가 없어도, 인간이 없어도. 지금은 닿지 않는 사우로스들에게 가기 위해 나는 고사리 영(靈)에 접신하기로 했네. 사우로스와 고사리와 나를 내려다보는 달님 밑에서 치성을 드렸지. 인간제웅을 희생으로 바치고 향기로운 술에 불을 지피자 고사리 령은 내 몸을 빌려 233개 중생대 동료 생명의 이름을 공수했네. 뭇 생명들을 학대하고 있는 인간들에게 낯선 선배 생명들의 이름을 공수한 고사리 령의 뜻이 내겐 버거웠네.


김수환  / 궁금증 자판기 

궁금증 자판기는 세상 그 무엇이든 물어보면 빠르게 해결책을 제시해 주는 자판기이다. 무엇이든 궁금한 것을 적어 찾기도 힘든 구멍 안으로 던져 넣으면 내부에 설치된 인간이 상당히 주관적이고 비논리적인 해답을 최대한 빠르게 표시해 준다. 엉뚱하고 말도 안 되는 해결책을 지껄이며 인간사회의 진실, 정의, 선과 악 당신이 기대하는 꿈과 희망을 무너뜨리기 위해 고안되었다.


오석근  / 뿌리 깊은 디제이

근대 다방에서 울려 퍼지던 모던 보이, 모던 걸의 재즈, 1970년대 다방에서 울려 퍼지던 청년문화의 상징 포크, 락 등 다방은 각 시대별 풍부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가진다. 작가는 각 시대별 정서와 문화를 반영하는 곡을 선별하고 이를 맥락화하여 코스모스 다방에서 플레이한다. 더불어 대중이 다방에서 음악을 향유하는 방식 즉 음악감상, 댄스, 공연관람 등의 틀을 변형하여 사람과 사람, 몸과 몸 또는 사회와 몸의 관계 또는 그 틀을 재정립 할 수 있는지 여러 실험을 진행해 보려고 한다.

 
웁쓰양  / 멍력 

아무것도 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는 것은 용기가 필요하다. 일분일초도 아까운 세상에서 헛투루 시간을 보내는 것은 시간낭비이고 전혀 생산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멍때리는 당신에게 숨겨진 강력한 에너지가 있었다는 사실. 멍~에너지를 눈으로 확인하고, 놀이를 통해 멍력을 뽑내봅시다.


이지규 / 예술 VS 인간

영국 디스커버리채널에서 6년간 방영됐던 특수부대출신인 베어 그릴스의 자연생존기 자연vs인간이라는 프로그램을 패러디한 ‘예술vs인간’. 가진 건 없지만 어디를 가도 생존본능이 뛰어난 한 남자는 여러 예술가들이 생존을 위해 모인 <코스모스 다방>에서 특수생존부대 동기와 함께 여러 예술가들의 생존을 라이브방송으로 담으며 예술가로서 생존(의衣식食)할 수 있는 팁을 전한다.


김재민이 / 강남매미 

매우 무더웠던 올 여름, 녹지가 부족한 강남,서초 지역에서 매미가 출몰한 곳은 아파트 단지들, 그곳도 오래되어서 재개발 논의가 활발한 아파트 단지의 정원에서였다. 매미들이 탈피하고 남겨놓은 허물을 모아 비누를 만들었다. 강남의 풀,잎새들과 함께 강남매미 담긴 박스에는 그들이 발견된 아파트 단지 이름이 적혀있다.


박가인  / 마운틴패션매거진 

<마운틴패션 매거진>은 10~20 대의 길거리 패션 잡지 형식을 표방한 40대 이상 중년의 주요 복장인 등산복패션을 아카이브하는 잡지이다. 등산을 위한 의류지만 일상복으로, 멋을 낼 때에도, 격식을 요하는 자리에도 자리잡은 지 오래인 등산복코디를 멋스럽게 뽐내는 패션리더들을 취재한다.


복숭아꽃 / 복숭아꽃 컬렉션 

<복숭아꽃 컬렉션>은 복숭아꽃이 <코스모스 다방>을 위해 제작하거나 수집한 물건들이다. 대부분 일상의 물건을 그 목적과 다르게 활용하거나 잊혀진 신화나 전통을 소환하는 것들로 채워진다. 부동명왕과 무두인 네온, 풍선과 시트지로 제작한 야자수, 오봉판을 활용한 테이블, 오래된 창문과 문짝을 이용한 책상, 상여장식 활용한 설치 등이 그러하다.


고산홍 / 금성나이트 컬렉션, 캔들 램프

<금성나이트 컬렉션>은 작품 <금성나이트>를 위해 수집한 오브제들의 컬렉션이다. <금성나이트 컬렉션>에는 세 가지 오브젝트, ‘미러볼’, ‘파 라이트’, ‘캔들 램프’가 있는데, ‘미러볼’, ‘파 라이트’는 대구의 나이트클럽인 ‘명월관’에서 송왕수 사장님의 도움으로 수집하였고, ‘캔들 램프’는 2016년 5월 18일, 서울 중구 산림동 275-1 ‘수림종합상사’, 허정현 대리님의 도움으로 실제 나이트클럽에서 사용하는 램프를 수집할 수 있었다. 현재까지 총 20개의 에디션이 제작되었다.


스페이스빔 / 마음과 마음 컬렉션

마음과 마음은 인천 용동에 위치했던 호프로 인천시민의 추억이 긷든 곳이었다. 2012년 그곳이 철거된다는 소식에 인천 배다리에 위치한 스페이스 빔의 민운기 선생님과 여러 선생님들이 공중전화박스 등 그곳에서 사용하던 많은 물건을 수집하여 스페이스 빔에 아카이브하였다.


프로젝트 기획 : 복숭아꽃 (오석근, 김수환, 고경표)



︎ ︎


코스모스다방 이력

코스모스다방 / 2016 MMCA 페스티벌 시월다방 (2016 MMCA Festiva)
일시 : 2016.10.22.-10.23
장소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참여작가 : 김수환, 극단신야, 박혜민, 백인태, 이수영, 오석근, 윤지원, 박가인, 김재민이
주최, 주관 : 국립현대미술관


코스모스다방 / 2017 예술로 가로지르기 (2017 Crossing Over With Art)
일시 : 2017.08.02
장소 : 경기창작센터 (Gyeonggi Creation Center)
참여작가 : 김수환, 극단신야, 박혜민, 백인태, 오석근
주최, 주관 :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코스모스다방 / 2017 공공하는 예술 (Those Except Public, Art and Public Art)
일시 : 2017.10.20
장소 : 광교 따복하우스 홍보관 (Ddabok house)
참여작가 : 김수환, 극단신야, 박혜민, 백인태, 오석근, 백승기
주최, 주관 :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코스모스다방 / 뉴콜렉티브(New Collective) 
일시: 2018.09.03. - 2018.10.05.
장소: 경기문화재단 1층 로비갤러리 (Gyeongi Cultural Foundation Lobby Gallery)
참여작가: 김수환, 극단신야, 박혜민, 백인태, 이수영, 이지규, 오석근, 윤지원, 웁쓰양, 진나래
주최: 복숭아꽃, 주관: 경기문화재단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기도, 회전예술